커뮤니티새싹이야기

새싹이야기‘ 미혼모의 쉼터 새싹들의집 ’

말 한마디!!!
글번호 13 등록일 2018-06-28
등록자 운영자 조회수 310명


한 어머니가 어린이집 모임에 참석하였습니다.
어린이집 선생님이 그 어머니에게 말했습니다.
"아드님은 산만해서 단 3분도 앉아 있지를 못합니다."

어머니는 아들과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말했다.
"선생님께서 너를 무척 칭찬하셨어.
의자에 앉아 있기를 1분도 못 견디던 네가 이제는 3분이나 앉아 있다고 칭찬하시던걸.
다른 엄마들이 모두 엄마를 부러워하더구나!"
그날 아들은 평소와 달리 밥투정을 하지 않고 밥을 두 공기나 뚝딱 비웠다.

시간이 흘러 아들이 초등학교에 들어갔고
어머니가 학부모회에 참석했을 때 선생님이 말했다.
"아드님 성적이 몹시 안 좋아요. 검사를 받아보세요!"

그 말을 듣자 어머니는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
하지만 집에 돌아가 아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선생님께서 너를 믿고 계시더구나.
넌 결코 머리 나쁜 학생이 아니라고, 조금만 더 노력하면

이번에 21등 했던 네 짝도 제칠 수 있을 거라고 하셨어."
어머니 말이 끝나자 어두웠던 아들의 표정이 환하게 밝아졌다.
훨씬 착하고 의젓해진 듯했다.

아들이 중학교 졸업할 즈음에 담임선생님이 말했다.
"아드님 성적으로는 명문고에 들어가는 건 좀 어렵겠습니다."

어머니는 교문 앞에 기다리던 아들과 함께 집으로 돌아가며 이렇게 말했다.
"담임 선생님께서 너를 무척 자랑스럽게 생각하시더라.
네가 조금만 더 노력하면 명문고에 들어갈 수 있다고 하셨어.“
아들은 끝내 명문고에 들어갔고 뛰어난 성적으로 졸업했다.

그리고 아들은 명문대학 합격통지서를 받았다.
아들은 대학 입학 허가 도장이 찍힌 우편물을
어머니의 손에 쥐여 드리고는 엉엉 울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어머니! 제가 똑똑한 아이가 아니란 건 저도 잘 알아요.
어머니의 격려와 사랑이 오늘의 저를 만드셨다는 것 저도 알아요.
감사합니다! 어머니~"
 

이전글 칭찬!!!!
다음글 "가문비나무의 노래"
작성자 /
자동글 방지     (자동글 방지 기능입니다.)
내용
댓글달기